찰스멍거 어록 중

“가격 모멘텀이 아닌 고유 가치를 참고해 주식을 사고 팔 때 개인 소유주에게 부여되는 가치나 동기 유발 등의 의미는 시간이 아무리 흘러도 퇴색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벤저민 그레이엄도 미처 보지 못한 부분이 있었습니다. 그는 몇몇 사업들이 미래에 더 큰 프리미엄을 지급받을 만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는 중요한 사실을 간과한 것이지요.
‘현명한 투자자’의 한 각주에서 그레이엄은 오랫동안 가치투자 시스템을 실행해 아주 엄청난 기록을 세웠다고 겸연쩍은 듯 짧게 언급했지만, 사실 그가 부자가 될 수 있었던 건 하나의 성장주에 투자한 덕분이었습니다. 그가 쌓은 부의 반 이상이 단 하나의 투자, 즉 가이코로부터 나왔기 때문입니다.
그레이엄은 사실 특정 기업의 주식을 장기간 보유하는 것만으로 훌륭한 투자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충분히 인식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심지어 그 회사의 주식이 장부가치보다 몇 배나 높게 팔리고 있을 때조차 말입니다.”

“버핏과 저는 군중들이 무심코 흘려보내는 것들을 둘 다 거의 자동적으로 의심합니다. 그러한 기질을 가지면 매우 성공적일 수 있다는 사실을 일찍이 깨닫고, 저는 그 기질을 ‘강화’시켰습니다. 금융 세계에서 IQ보다 훨씬 더 중요한 것은 기질입니다. 그 세계는 천재는 원하지 않지만 적절한 기질은 필요로 합니다.”

“주식시장에서 보통 주식이 어떻게 다뤄지는지 단순화시킬 때 내가 즐겨 사용하는 모델이 패리 뮤추얼 시스템입니다. 잠시만 생각해보면 패리 뮤추얼 시스템은 일종의 주식시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모든 사람이 경마장에 가서 내기 돈을 걸고, 배당률은 내기의 내용에 따라서 바뀝니다. 바로 주식시장에서 일어나는 일이지요.
높은 승률에 무게 부담이 적고 좋은 조건을 갖춘 경주마가 형편없는 성적에다 무게 부담도 많은 경주마보다 이길 가능성이 높다는 건 어떤 바보라도 알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배당률을 살펴보면, 나쁜 경주마는 100대 1인데 반해 좋은 경주마는 3대 2입니다. 그렇다면 어떤 선택이 통계적으로 최선인지 페르마와 파스칼의 수학을 사용해서는 명확하게 알 수가 없습니다. 배당의 실질적 내용이 변해서 체계를 따르기 어렵게 된 것입니다. 또한 경마장이 배당 전에 총 금액에서 17%를 떼갑니다.다른 내기꾼들을 앞질러야 함은 물론이고, 평균적으로 큰 차이로 이겨야 합니다. 그래서 총 금액에서 17%를 떼서 경마장에 주고 난 나머지 금액이 당신이 마음대로 처분할 수 있는 몫이 되는 것이지요.
패리 뮤추얼 시스템의 역사를 통틀어 내기의 승자들이 하나같이 공통적으로 갖고 있는 아주 간단한 사실이 하나 있습니다. 그들은 돈을 거는 횟수가 아주 드물다는 것입니다. 인간은 모든 것에 대해 언제나 완벽하게 알 수 있는 그런 재능은 타고나지 못했습니다. 그렇지만 가격을 잘못 매긴 내기를 찾아 세상을 이 잡듯 뒤지고 또 열심히 노력하는 사람에게는 가끔 잘못된 내기를 발견할 수 있는 통찰력이 주어지지요. 그리고 현명한 자는 세상이 그런 기회를 줄 때 크게 돈을 겁니다. 확률이 높을 때 크게 거는 것이지요. 하지만 그렇지 않은 때에는 내기를 하지 않습니다. 아주 간단한 이치지요. 그런데 투자관리에서 실제로 그런 식으로 일하는 사람은 하나도 없습니다. 하지만 우리, 버핏과 저는 그런 식으로 일하지요. 물론 세상에는 우리만 있는 게 아닙니다.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은 각자의 별난 구상을 머릿속에 담고 살지요. 그런데 묵묵히 기다리며 확실한 기회를 잡는 대신 좀 더 열심히 하거나 경영대학원 출신을 더 고용하면 언제나 모든 걸 알 수 있을 거란 생각을 버리지 못합니다. 제가 보기에 그건 완전히 미친 짓입니다. 일하고, 일하고, 또 일하면서 몇 번 안되는 통찰의 기회를 손에 넣기를 바라는 것이 결국 이기는 길인 겁니다.
그렇다면 얼마나 많은 통찰의 기회가 필요할까요? 전 우리가 평생 살면서 그다지 많은 기회가 필요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버크셔 헤서웨이와 축적된 수십억의 금액을 살펴보면, 대부분이 가장 좋았던 열 번의 통찰의 기회에서 나왔습니다. 그리고 그건 아주 명석한 인물 워렌 버핏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그는 나보다 훨씬 더 유능하고, 단련이 잘 되었으며 평생을 그 일에 바친 사람입니다. 그에게 통찰의 기회가 단 열 번 뿐이었다는 뜻은 아닙니다. 중요한 건 대부분의 돈이 열 번의 통찰의 기회에서 나왔다는 것이지요.
따라서 경마에서 돈을 따겠다는 식으로 생각한다면 아주 우수한 투자성적을 낼 수 있습니다. 이때 정신나간 짓으로 가득한 게임 판에 불리한 승률로 임하고 있으며, 이따금 가격이 잘못매겨진 게임도 있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나는 머리가 좋으니 반드시 평생에 수천번의 기회를 찾아낼 거란 생각따윈 버려야 합니다. 그리고 그 몇 번의 기회가 찾아왔을 때 한꺼번에 거는 겁니다. 아주 간단하지요.”
– 책에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