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퀴즈

산상수훈도 자세히 보면 앞뒤가 안맞는거 같은 부분이 있습니다.

마 5ㅣ15-16

사람이 등불을 켜서 발 아래 두지 아니하고 등경위에 두나니 일므로 집안 모든 사람에
게 비취느니라.

이와 같이
 
너희 빛을 사람 앞에 비취게 하여 저희로 너희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계
신 너희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라….
 
빛을 비취게 하는데 어떻게 하라고 하십니까? 사람 발 아래 두지 말고
등경위에 두라고 합니다. 모든 사람이 다 보도록…

뭔가 발견하셨는지..

6:1

사람에게 보이려고 그들 앞에서 너희 의를 행치 않도록 주의하라 그렇지 아니하면 하
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 상을 얻지 못하느니라.

이건 무슨 말입니까? 사람 앞에 보이려고 행하지 말라는 말인데요..

두 말씀이 서로 모순될까요?
퀴즈입니다.
저도 이건 정확한 답을 못내렸습니다.

99.3.27

이거 몇일 전에 결론을 내렸습니다.
정말 기쁘네요.

자신이 한 일이 드러나는 것 자체가 상을 못받는 것이 아닙니다.

사람에게 보이려고 그들 앞에서 너희 의를 행치 않도록 주의하라..라고 하셨습니다.
~~~~~~~~~~~~~~~~~

중요한 것은 동기이죠.
드러나는 것 자체가 나쁜 것이 아니라 드러내기 위해서 하는 것이
나쁜 것이고 상을 얻지 못하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 빛이 마음놓고 비춰질 수 있는 것이지요.

사실 저에게 문제가 되는 것은 이것이 아니라
6장 17절 말씀

너는 금식할 때에 머리에 기름을 바르고 얼굴을 씻으라

이 말씀이 더 어려웠어요.. 그렇다면 저절로 드러날 수 밖에 없는 것도
일부러 감추어야 하는 노력이 필요한 것은 아닌가 하는 것이었습니다.

예를 들면 수련회같은 곳 가서 열심히 기도하면 목이 쉬잖아요?
그렇게 저절로 드러날 수 밖에 없는 것이 나를 드러낸다면
기도할 때에 목을 아껴가며(?) 기도해야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것이었죠.

하지만 6장 17절 말씀은 문맥을 자세히 살펴볼 때에 강조의 의미가 짙었구요
그저 자기 의를 드러내기 위해서 하지만 않으면 된다는 결론이 바른 것 같습니다.

그러니깐 목이 쉬어서 어쩔 수 없이 나오는 거 가지고 상이 없고 그러진 않구요

목이 쉬어서 째려고 기도를 목아 찢어져라고 한다면…

–;

상이 없는 것이죠.
그런데 사실 목이 쉰거 가지고 우리 빛이 사람앞에 비춰져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게 하지는 않죠…–;  쩝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