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인과 정치

얼마전 CBS에서 토론회가 열렸습니다.
기독교인들과 비기독교인들이 모여서 한국교회에 대해서 비판과 토론을
하는 내용이었는데, 이번 아프간 사태와 기독교 내부적인 문제들을 놓고 토론하는 프로그램이었습니다. 취지가 반갑더군요.
그 중에서 정치에 관한 이야기도 빠지지 않았습니다.
기독교인들의 정치운동에 대해서 한 패널이 비판을 가했는데,
교계 목사들이 미국의 전쟁에 찬성하는 운동을 펼치거나, 혹은
강경보수단체들의 종교지도자들이 하는 등의 정치집회에 대해서 비난하자
패널로 나오신 한 목사님이 이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일부 기독교지도자들의 정치행태는 비판받을만하다.
하지만 그렇다고 반대로 종교가 정치에 대해 무관심하다면 어떻게 될 것인가?
이것은 더욱 위험한 생각이다. 종교가 정치에 대해서 무관심할 수는 없다.’

들으면서 참으로 명쾌한 답변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종교와 정치가 분리되어서는 곤란합니다. 기독교인도 한 나라의 정치적
책임을 담당하는 주권자인 만큼 정치에 대한 입장을 갖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하지만 기독교에 정치에 대한 관심은 매우 편협되어 있습니다.
국회의원 중 기독교인이 몇%인지, 혹은 대통령으로 나온 사람이
기독교인인지 아닌지, 교회에서 그런 외적인 것에만 관심을 두는
경우가 상당히 많습니다. 어떤 사람이 기독교인이더라 아니더라…

하지만 이것만큼 위험한 발상이 있을까요?
기독교인은 비기독교인이 대통령으로 나왔을 때 찍으면 안됩니까?
저는 하루빨리 교계가 이러한 편협적인 정치에 대한 시각에서
어서 빨리 벗어나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기독교인인지 아닌지는 교회를 다니거나, 직분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가지고 결코 판단해서는 안되기 때문입니다.
오히려 정치계는 종교를 이용하려고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부처님오신날에는 절에 가고, 성탄절에는 교회에 가는 정치인들.
그들은 왜 그러한 행위를 할까요?
연설이나 간증 등의 행위를 통해 독실한 기독교인임을 내세우는 정치인들이
다 신앙이 훌륭해서 그러한 것들을 내세우는 것일까요?
물론 그럴 수 있습니다. 또한 아닐 수 있습니다.
단순한 겉모습으로 사람을 결코 평가해서는 안됩니다.
오히려 기독교인임을 내세웠던 사람들이 부도덕한 행위로 인해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우는 행위를 역사적으로 얼마나 많이 볼 수 있었던가요?

미국의 정치행태는 기독교적인가요? 세계적으로 보수기독교의 입장을
가장 강력하게 내세우는 부시의 대내외 정치행위는 기독교적인가요?
저는 이러한 일들에 대해서 교회가 심각한 우려를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정치는 공평과 정의로움이 바탕에 있어야 합니다.
성경말씀에서도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의 민족 지도자들에게 신앙이 없어서
문제라고 하셨나요? 물론 신앙의 부재도 그들의 문제였지만, 하나님은
직접적으로 지도자들의 신앙을 언급하신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오히려, 그들의 불공평, 백성에 대한 착취, 부도덕, 사리사욕 등에 대해
더 많은 언급을 하셨습니다.

솔로몬은 하나님께 무엇을 구해서 칭찬을 받았나요? 그는
백성의 송사를 올바르게 판단할 수 있는 지혜를 달라고 하나님께 구했습니다.
맡은자들에게 구할 것은 충성이며, 정치인에게 구할 것은 공평과 정의입니다.
사리사욕을 좇지 않는 마음, 그리고 지혜로운 결정력을 보아야 합니다.

단순히 기독교인이냐 아니냐만 가지고 판단하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 발상일까요? 그것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판단이 아니라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는 행위가 될 수 있습니다. 때로는 기독교인 정치인을 뽑는것이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울 수 있으며, 불교인 정치인을 뽑는 것이 하나님을 영화롭게 할 수 있다는 점을 교회가 속히 깨닫게 되었으면 합니다.

어떤 매우 독실한 기독교인이 대통령이 되고 입법부의 사람들이 모두 기독교인이 되어 헌법까지 기독교로 바꾸어버리면 그게 정말 최상의 정치행위가 될까요? 가끔 보면 이러한 이상을 꿈꾸는 기독교인이 간혹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것은 매우 위험한 판단입니다.
예수님은 종교를 강제하지도 않으셨고, 강요하신 적도 없습니다.
국가는 종교에 대한 자유를 부여해야하고, 종교에 대한 선택은 본인의 자유의지대로 해야하는 것이지, 강제해야한다고 신앙이 생기는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렇기에 이슬람의 무슬림정권들이 열리기를 기도하는 것은 옳지만, 한 나라가 기독교국가가 되기를 기도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기독교국가라는 것은 그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신앙의 대상을 택할 때 이루어집니다. 정치인들이 기독교를 믿는지 안믿는지는 그다지 중요한 문제가 아닙니다. 정치인들이 공평과 정의로 국가를 다스리고 외교력을 발휘할 것인가? 이것이 더 중요합니다.

비기독교인 정치인은 두렵지 않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이름을 걸고 정치하는 사람은 저는 두렵습니다.
그들이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정치를 할지
혹은 하나님의 이름을 팔아 정치를 할지 누가 알 수 있다는 말인가요?

오히려 하나님의 나라와 그의 의를 위해 기도할 것이며,
바른 사상과 정치력을 가진 지도자가 되기를 구해야할 것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