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번째 퀴즈

예수님께서 형제에게 노하는 자마다 심판을 받게 되고
형제를 라가라 하는 자는 공회에 잡혀가게 되고
미련한 놈이라 하는 자는 지옥불에 들어갈 것이라고 하셨는데

왜 예수님께서는 바리새인들에게 독사의 자식들이라고 하셨을까요?

어려운 퀴즈가 될 것 같은데요..
저도 답을 못냈습니다. 아직요.. 방금 생긴 질문입니다.

참고구절 마 5:22, 3:7

99.3.30

세번째 퀴즈의 답을 찾아낼 수 있으리라고는 저는 상상도 못했는데..
뜻밖의 지혜를 주셔서 답을 찾아낼 수 있었습니다.

문제는 이렇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분명 다른 사람을 욕하면 살인한 것과 다름이 없다고 하셨습니다.
그러면서도 그 분께서 바리새인등을 부르실 때는

독사의 자식들아! 라는 표현을 쓰셨습니다. 이것을 어떻게 이해하여야하는
것인지 궁금했습니다.

예외 없는 법칙은 없다는 설명으로 무엇이든지 설명가능하지만
그 예외가 과연 성경에 나와 있는 예외 인지가 저에게는 중요했기에..
… 결국은 그것을 찾아내고 말았습니다.

그것은 비느하스의 질투심입니다.
살인은 죄이지만… 비느하스가 하나님의 질투심을 가지고 사람을 죽인 것은
오히려 하나님의 뜻에 부합되는 것이었고 그는 영원한 평화의 언약인 제사장
직분의 언약을 하나님께로 받게 되었습니다.

그 이야기가 생각이 났습니다… 얼마나 놀라웠던지 모릅니다.
하나님의 질투심.. 이라면 다른 사람을 욕하는 것도 죄가 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어디까지가 하나님의 질투심이냐하는 것은 지혜롭게 판단해야 할 일
인것 같습니다. 비느하스의 경우에 대해서는 직접 살펴보시기를 권해드립니다.

또 시내산에서 우상숭배로 더러워졌을 때 레위인들이 그들을 쳐 죽임으로써
하나님의 뜻을 이루었던 일도 있습니다.

저같이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찾아보시길 권해드립니다.
민수기 25장에 비느하스의 이야기가 있고
출애굽기 32장에 형제들을 도륙한 레위인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제가 내린 답변입니다만 역시 부족한 사람인지라
별로 동감하지 않는 분들이 계실지도 모르겠군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