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에 대하여

저는 항상 내 신앙이 줄어들고 있다는 느낌을 가졌습니다.그러나
그것은 내 신앙이 줄어들기 때문이 아니라
나의 기준이 높아졌기 때문임을 깨달았습니다.
저의 신앙은 자라나고 있었습니다.

어떨때는 저의 느낌으로 내가 참 하나님과 동행하지 못하는
그런 생활을 요즘하고 있다고 느낄 때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고 돌이켜보면
그 때만큼 저의 신앙이 뜨거웠던 때도 없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고등학교 1학년 때의 막쪄낸 찐빵같은 그런 열심을 바랄 때도 있지만
지금 나의 감정이 식었다고 해도 나는 더 기쁩니다. 왜냐하면 나의 감정이
식은 것이 나의 믿음이 식은 것을 꼭 의미하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예배시간에 가끔은 눈물을 흘리지만
눈물이 나오지 않았다고 해서 내가 더
깊은 예배를 드리지 못했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눈물이 나오는 것은 아무 것도 아닙니다.
하나님 앞에 진실된 마음으로 나아가도
눈물이 안나오면 안나오는 것입니다.
나와도 나는 그것이 진실된 예배였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나의 마음이 피상적인 것에만 머물렀다면
나의 예배는 나의 감정충족에만 그친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감정은 사람을 헛갈리게 만들고
영적이지 못한 일들을 영적으로 위장하게 만들고
영적인 일들을 영적이지 못한 것으로 만드는 겉치레에 불과할 뿐이라 여깁니다.

그래서 감정에 의존하지 않습니다.

저는 다른 사람을 사랑함에 있어서도 감정을 지극히 거부합니다.
왜냐하면 감정은 변하는 것이나 사랑은 변하지 않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어떤 사람은 처음 보고서도 매력을 느끼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성이 즉각적으로
발동하여 그 감정을 묵살해 버립니다. 처음 갖게되는 매력은 외모를 보고 사랑하
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묵살해 버립니다. 그리고 차근차근 시간을 두고
그 때의 감정이 어떤 감정이었는지 돌아봅니다.
그러면 조금 지나지 않아 그 감정은 사라져 버립니다.

사랑은 아무런 감정이 없을 때 비로소 참된 모습을 드러냅니다.
감정은 사랑을 위장하며 무감각은 사랑의 본질을 보이지 않도록 눈을 가립니다.

감정은 겉치레에 불과합니다. 실제는 감정과 아무런 연관관계가 없습니다.

하나님의 뜨거운 심장을 나도 갖고 싶고,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마음도 갖고 싶고,
죄를 극도로 미워하는 마음도 갖고 싶고, 영혼을 지극히 안타까워하는 마음도 갖고 싶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마음이지 그런 감정과는 조금 다릅니다.
그런 감정을 갖고 싶지는 않습니다. 그런 마음을 갖고싶다
는 것은 나의 인격이 나의 사고가 나의 행위 전반에 있어서
그런 모습으로 다듬어져 가고 싶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아무런 감정이 느껴지지 않아도 나는 하나님의 심장으로 세상을 볼 수 있고,
아무런 감정이 없어도 나는 하나님을 두려워 할 수 있고,
아무런 감정이 느껴지지 않아도 나는 죄를 미워할 수 있고,
아무런 감정이 느껴지지 않아도 나는 영혼을 안타까워 할 수 있습니다.
그것은 나의 실제가 변화하고 거듭나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런 감정을 갖는다는 것은 영원하지 못하고,
언젠가 그 감정이 없어졌을 때 자신에 대한 실망감만을 가져오지만
나의 실체가 변화하였을 때에는 그런 감정에 지배를 받지 않습니다.

십자가를 묵상할 때 눈물이 나면 영적인 사람이고
눈물이 나지 않으면 하나님에 대한 사랑이 식어버린 사람입니까?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십자가를 생각해도 눈물이 나지 않는다면
이미 십자가는 나의 삶 속에 스며들어
삶의 일부가 되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침에 일어나는 습관을 들이기 위해서 아침이 몇번 일어나면 힘이 들지만
계속적으로 반복하면 저절로 일어나 지게 됩니다.
저는 아침에 일어나기 위해서 매일마다 고생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그저 나의 생활 패턴이 완전히 바뀌어 져서 아침에 일어나도 아무런 느낌이
없을 것을 더 사모합니다. 그런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