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례주일과 세례

지난 주는 성례주일이었다.
우리 교회에서 스무명 남짓한 분들이 세례를 받았다.
나는 고 1 때 하나님을 극적으로 만나 회심한 사람이다.
회심 이후로 바로 학습을 받고 세례를 받았다.
그러니까 1995년 10월이었다.
오늘 세례받는 내가 네례받던 또래의 아이들을 보니 마음이 참 새로웠고
목사님의 성경구절이 마음에 와닿았다.
세례문답을 하는 것을 지켜보면서 나도 마음속으로 다시한번 되뇌였는데
고등학교 때 내가 그런 고백을 했다는 것이 놀라웠다.
기도에 힘쓰겠다는 고백이 가슴을 찔렀다.
…. 기도에 힘쓰겠습니까?
예..

나는 기도를 잘 안한다. 그래서 올해는 기도하는 사람이 되려 한다.
하나님의 뜻에 맞는 솔로몬의 기도와 같은 그런 기도를 하고 싶고
열심히 하고 싶다.

오늘은 성령론이라는 책을 읽으면서 세례의 의미를 정확하게 정리할 수 있었기에
나누고 싶다.

나에게는 막10:38말씀이나 눅 12:50 의 말씀이 참 난해했었는데 뜻밖에
해결을 볼 수 있어서 참 기뻤다.

너희가 나의 받는 잔을 마실 수 있으며 나의 받는 세례를 받을 수 있느냐
(막 10:38)

나는 받을 세례가 있으니 그 이루기 까지 나의 답답함이 어떠하겠느냐..
(눅 12:50)

여기서의 세례라는 것은 분명히 예수의 죽음을 가리키신 것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세례라는 단어의 참 의미는 나에게는 혼란스러운 것이었다. 그런데
책에서 참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주고 있었다.

그전에 할례가 세례가 된 것은
할례만 가지고 아브라함의 제자라고 교만에 빠졌던 유대인들이
죄를 고백하고 회개하기 위함의 목적이 있음도 깨달을 수 있었다.
(골 2:11-12)

첫째로 세례는 예수그리스도의 제자됨을 인치는 것이다.
(요 4:1 – 예수께서 제자를 삼고 세례를 주는 것이 요한보다 많다하는 말을..)
(마 28:19 –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세례를 주고)

두번째로 세례는 그리스도와 함께 죽음을 의미한다. 그러나 실제로 세례를
받는다고 죽는 것이 아니라 그저 상징할 뿐이다.
(고전 1:13, 마 3:14-15) 위의 난해했던 두 구절도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이 깨달아 졌다.

세번째로 세례는 믿음으로 된 의를 인치는 것이고(롬 4:!1)
마지막으로 세례는 성결케하는 것이다. (행 22:16, 엡 5:26, 요15:3, 히 10:22)

세례가 제자됨을 인친다는 사실이 너무나도 새로왔고
내가 그러한 세례를 아무 생각없이 받았지만 이제서라도 깨닫고 나니
그 의미과 감동이 더 깊어진 것 같다.
나는 예수의 제자로 인쳐진 것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