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레사 수녀 ‘신의 존재’ 놓고 번민

“테레사 수녀 ‘신의 존재’ 놓고 번민”
경향신문 | 기사입력 2007-08-24 18:30 | 최종수정 2007-08-24 18:33

‘빈자의 성녀(聖女)’ 테레사 수녀도 내면 세계에서는 ‘신의 부재’로 갈등을 겪었던 것을 보여주는 편지가 공개됐다.
미국 시사주간 타임은 최신호에서 테레사 수녀가 평소 자신의 심경을 털어놓았던 신부들에게 보낸 편지 40여편을 엮은 책 ‘마더 테레사:나의 빛이 되어주소서’에 테레사 수녀 내면의 갈등이 자세히 기록돼 있다고 전했다. 책은 테레사 수녀의 시복(諡福) 절차를 관장해 온 브라이언 콜로디에추크 신부가 엮은 것으로, 편지들은 시복을 위해 자료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수집된 것이라고 타임은 밝혔다.
테레사 수녀는 1979년 9월쯤 정신적 동지인 미하일 반 데어 페트 신부에게 보낸 편지에서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다. “신은 당신을 매우 특별히 사랑하십니다. (그러나) 나에게는 그 침묵과 공허가 너무 큽니다. 나는 보려 해도 볼 수 없고, 들으려 해도 들리지 않으며 (기도할 동안) 혀를 움직이려고 해도 말할 수 없습니다. 당신이 나를 위해 기도해주시길 원합니다.”
그러나 같은해 11월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노벨 평화상을 수상한 테레사 수녀는 시상식장에서 “예수는 우리 안에 있고, 우리가 만나는 빈자들 안에도 있고, 우리가 주고받는 미소 안에도 있다”고 말했다.
노벨상 수상식 연설이 세상이 알고 있는 테레사 수녀의 전형적 모습이라면 피트 신부에게 보낸 편지는 자기 실존에 대해 의문을 던지며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담고 있는, 자기 모순적인 것이라고 타임은 분석했다.
테레사 수녀는 59년 쓴 편지에서는 ‘무미건조함’ ‘어둠’ ‘외로움’ ‘고문’이 그녀를 끊임없이 괴롭히고 있다고 밝히면서 지옥에서의 경험과 비교했다. 또 자신의 내면 세계와 밖으로 보이는 모습 사이의 불일치를 알고 있다면서, “미소는 모든 것을 감추는 가면이거나 외투”라고 썼다.
타임은 테레사 수녀의 편지들로 비추어 48년 빈민을 돌보는 삶을 시작한 때부터 죽을 때까지 이같은 고통에 시달린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정선기자〉
—————-
나는 이것을 자기 모순이라 생각지 않는다.
신의 본연의 모습이 인간의 사고 너머에 있기 때문에
그는 침묵하시면서, 또한 말씀하실 수 있다.
이러한 것은 불신앙이 아니며, 거짓말이나 위선 또한 아니다.
상호모순처럼 보이는 것들이 인간의 존재차원에서는 공존할 수 있다.
신의 존재에 관한 것도 마찬가지이다.
오히려 매우 솔직하면서 매우 진실한 본질적인 인간 존재의
모습이다. 나는 수녀님의 이러한 내면의 성찰에 공감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