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드라마에서

어느 드라마에서. 자신을 속여서 한 남자의 사랑을 얻으려고 하던 여자의 이야기를 본 적이 있다.
자신의 학교를 속이고, 직업을 속이고, 부모를 속여서… 자신을 꾸며댔고 남자의 사랑을 얻게 되었다.

그러나 진실은 밝혀지게 마련.
남자는 그 여자를 의심하게 되고 결국은 자신이 속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그 때 여자가 남자에게 항변하던 그 질문.

“당신이 사랑한 것은 나의 학벌이었어? 아니면 배경? 외모? 당신이 그동안 사랑했던 것은 뭐야?”

남자는 아무말도 할 수가 없었다. 그는 그녀를 사랑한 것이었을까?


나는 그녀가 던진 그 질문을 나에게 되던져본다.
나는 무조건적인 사랑이 가능하다고 철저히 믿어왔다. 예수님께서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하라고 말씀하셨을 때. 아무런 조건없이 사랑하라고 말씀하신 것으로 생각한다. 나는 언제까지나 사람을 절대적으로 이유없이 사랑하며 대하고자 했다.

그러나 무조건적인 사랑을 성취하고자 한다면
나는 내 배우자를 결정함에 있어서도 아무런 기준 없이 정해야 할 것인가?

만일 내 마음에 들지 않는 누군가가 나와 결혼하자고 한다면. 나는 그사람에게 무엇 때문에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해야할 것인가?


내가 누군가를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말할 수 있나? 만일 그렇다면 나는 그사람을 조건없이 사랑했노라고 말할 수 없을 것이다.
내가 어떠한 조건을 가지고 한 사람을 택해서 그와 결혼을 한다면 그 관계는 그 사람 자체를 사랑하는 사랑으로 결혼한 것이라고 할 수 없다. 그렇다면 그것은 진정한 사랑이 결여된 결혼으로 무의미하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하나? 나는 아무하고나 결혼해야 할 것인가? 그것이 무조건적인 사랑을 성취하는 방법인가?

이 문제는 어찌나 어려운지, 나는 이 문제가 해결되기 전에는 결혼을 할 수 없을 것만 같다.

하나님께서는 나는 야곱은 사랑하였고 에서는 미워하였다고 말씀하셨다.
나에게 있어서 그 말씀은 가장 신비스런 말씀 중에 하나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