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문, ‘시편 131편’

이 것 내가 정말 좋아하는 곡이다

여호와여 나의 마음이 교만치 아니하고 내 눈이 높지 아니하오며
내가 큰 일과 미치지 못할 기이한 일을 힘쓰지 아니하나이다
실로 내가 내 심령으로 고요하게하기를 젖뗀 아이가 그 어미품에 있음같이 하였나이다
이스라엘아 너는 지금부터 영원까지 여호와를 바랄지어다..

가사도 아름답고 곡도 아름답고
이 131편은 다윗의 시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예전에 이 말씀을 묵상하면서 다윗이 무엇을 염두에두고 큰일이라고 했을까 생각해본 일이 있다.
내가 짐작건데 그것은 그가 그토록 바라던 성전건축일 가능성이 높은 것 같다.
그는 하나님을 위해서 꼭 성전을 건축하고자 갖은 노력을 했다.
모든 물자와 장비, 인력을 총동원했고, 그가 할 모든 여건이 갖춰졌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에게 너는 성전을 건축하지 못하고 네 아들 솔로몬이 건축할 것이라고 하셨다.
다윗이 법궤 앞에서 얼마나 좋아했는지 생각해보라
그가 법궤를 가져온 것 만으로도 그렇게 기뻐서 옷이 벗겨지는 것도 모르고 춤을 추었는데
하나님의 성전을 얼마나 건축하고 싶어했겠는가?
그러나 하나님의 그것은 아니라 라는 말씀이 얼마나 또한 서운했겠는가
그러나 그는 젖뗀 아이가 어미품에서 고요한 것처럼 하나님 앞에서 겸손하게
나는 내가 미치지 못할 일은 힘쓰지 않고 하나님만 바라보나이다라고 고백한다.
삶을 주장하시는 하나님에대한 분명한 인정.. 겸손한 믿음의 아름다운 고백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