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찬과 유월절

마 26:17-29
유월절은 대대로 지켜야 할 하나님의 절기였다.
그러나 지금 우리는 유월절을 지키지 않는다.
왜 우리는 유월절을 지키지 않는 것인지 대단 궁금했고,

지금 행하고 있는 성찬이 바로 그 대신임을 알게 되었다.
그렇다면 성찬이 왜 유월절 대신인가?

그것은 바로 예수께서 그렇게 정하셨기 때문이다. (눅 22:16)

유월절과 성찬을 연관시키면서 오랫동안 궁금했던 많은 문제들이 매듭 풀리듯
풀어졌다.

첫째 문제는 왜 그리스도께서 그 분의 살과 피를 주셨는가 하는 것이다.
그것은 단순히 그의 살과 피로 여기면서 그를 기념하는 것보다 더 큰 의미가 있었다.

그건 당신께서 유월절 어린양이 친히 되셨음이고 유월절에 그 양을 먹듯이 우리가
상징적으로 그 분의 몸을 먹게 되는 것이었다. 예수께서 처음 성찬을 행하신 날이
유월절이 아닌가.

둘째 문제는 그 뼈가 꺾이우지 아니하리라는 것이었다. 나는 그것이 단순히 메시야
를 예언한 부분에서 인용한 성구겠거니 했으나 관련 구절을 찾아 보지 않았었다.
이번에 새로 알게 된 것은 바로 유월절 어린양의 뼈를 꺾지 않는 것이 관례였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예수께서 친히 유월절 양이 되시기 위하여는 그 뼈가 꺾이우면
안되는 것이었다. 흠이 없어야 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세째 문제는 고전 11:26의 해석문제였다. 이것은 유월절과 연관지어서 해석된 것
은 아니었으나 성찬장면을 읽고 주석을 보면서 깨닫게 된 것이었다. 바로 이 떡을
먹으며 이 잔을 마실 때마다 주의 죽으심을 오실때까지 전하는 것이라는 말씀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재림하실때의 함께 하게 될 식사를 바라며 이 성찬을 하라는
말씀인 것이다. (마 26:29) 그런데 현대인의 성경은 이 구절을 그저 전도하라고 번?
?
해서 의아하다. 현대어 성경은 비슷하게 번역된 것 같다.

이것은 작년에 상당히 고민했었던 문제였다. 고전 11:26은 아무리 해도 해석이 안
되는 것이었다. 과연 성찬때마다 전도를 해야한다는 뜻은 아닌 것 같은데.. 하며
엄청나게 고민했었다. 그러나 ‘덮어놓고 기다림’이 최선이라는 것은 역시 변함없는
사실이다. 모르는 문제는 재껴놓으면 언젠가 해석이 된다. 자주 있는 경우지만
이런 일이 생길때 마다 즐겁다.

또하나, 그렇다면 우리도 성찬을 급히 먹어야 하는가? 라는 아리송한 문제가 생겼
다. 그것은 출애굽기 12장에서 처음 유월절 규례를 규정할때 주신 명령인데 주석을
참고한 결과 허리에 띄 띠우고 발에 신을 신고 손에 지팡이를 들고 급히 먹는 것은
유월절 처음 행해졌던 그 때에만 해당하는 명령이라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들은 애
굽에서의 탈출을 예비하여야만 했기 때문이다. 문설주에 양의 피를 바르는 것도
처음에만 적용되는 규례였다.

아직까지 이 것을 모르고 살아왔다니..
아무도, 나에게 이것을 설명해 준 사람이 없었다.
다들 아는 사실을 나만 이제 깨달았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교회를 15년 넘게 다녔
으면서도..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