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 딕스, ‘세례 받으심 (The Baptism)’


이 때에 예수께서 갈릴리로서 요단강에 이르러 요한에게 세례를 받으려 하신대
요한이 말려 가로되


‘내가 당신에게 세례를 받아야 할 터인데 당신이 내게로 오시나이까’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이제 허락하라 우리가 이와 같이 하여 모든 의를 이루는 것이 합당하니라’ 하신대 이에 요한이 허락하는지라


예수께서 세례를 받으시고 곧 물에서 올라오실 새 하늘이 열리고 하나님의 성령이 비둘기 같이 내려 자기 위에 임하심을 보시더니….


세례를 주는 요한의 모습이 굉장히 특이하면서,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해 준다. 예수님께서 세례를 받으시는 것의 의미는 어떠했나.
비둘기 같이 임하는 성령, 그 밑에 세례요한의 큰 손, 그 밑에 성자이신 예수 그리스도,


짐작건대 왼쪽 위에 몇 번의 쏟아지는 터치는 하늘에서 들린 하나님의 음성인 듯 하다.



하늘로서 소리가 있어 말씀하시되
‘이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요 내 기뻐하는 자라’ 하시니라


세례요한은 세례를 줄 때 성령이 그 이에 머무른 것을 보고 하나님께서 보내신 인물로 알았다.
그의 손에서 쏟아지는 물줄기는 삼각형 모습으로 마치 예수님께서 세례를 받으시는 장면에 나타나는 삼위일체의 신비를 암시하는 것만 같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