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저축은행

자기자본 2,247억원(시가총액 700억원)

수신은 2.86조원 (대부분 정기예금 및 적금), 일반 은행처럼 CD나 은행채, 아니면 머 급여통장같은 자유예금, 이런식으로 조달하는 것은 없다. 오로지 정기예금 혹은 적금, 금리가 바뀌어도 바뀐 금리가 바로바로 적용될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 (시중은행도 그렇긴 하지만, 더 할 것 같다.)

수신금리는? 현재 새로 개설되는 정기예금 5.4%, 정기적금 6.0%이다. 사업보고서 상 평균 수신금리는 6.25%로 나타나고 있다. 여신은? 2.78조원, 평균 여신금리는 10%이다. (금리차는 3.75%에 달한다) 이자수익으로 약 연간 2,800억원이 유입되면 1,800억원 정도는 이자비용으로 지급한다. 그러면 이자손익은 대략 1,000억원, 기본적으로 나가는 비용은 판관비가 약 320억원 (광고비는 약간 탄력적), 기타 영업이용 약 120억원이다. (예금보험료 등 – 예금보험료는 수신금액과 비교할 때 약 0.4% 정도를 차지하는 듯 하다)

그러면 지금 같은 구조에서 연간 영업이익은 550억 정도가 가능하다. (세후로 420억) 자 여기서부터가 문제다… 이 회사의 credit cost가 과연 얼마나 될 것인가? 즉, 돈 빌려줘서 떼어먹히는 돈이 얼마나 될 것인가? 도대체 2.86조를 금리 10%로 어디에 빌려줬고, 회수가 그 중 회수가 안될 것 같은 금액은 얼마나 되는가? 회수가 안될 것 같은 돈에 대해서 충당금을 얼마나 계상해 놓았는가? 이런 것들이 과연 분석이 되는가?

손익계산서에서 credit cost는 ‘대출채권평가및처분손실’에서 ‘대손상각비’ 계정이라고 보면 된다.

제43기 반기 제42기 반기 제42기 연간 제41기 연간
3개월 누적 3개월 누적
이자손익 28,626 49,806 34,602 47,395 95,382 73,986
유가증권손익 1,868 5,955 -14,022 -15,747 740 3,018
대출채권손익 -7,388 -12,288 4,059 975 -11,234 -21,312
수수료손익 -160 602 513 1,280 6,888 5,918
배당금수익 0 0 0 2 335 1,324
판관비 -8,369 -17,636 -6,733 -15,625 -30,949 -32,773
기타손익 -3,431 -7,215 -2,756 -4,918 -13,679 -7,413
영업이익 11,146 19,225 15,662 13,361 47,481 22,748
영업외손익 3,921 8,439 -6,895 -5,138 -4,974 10,740
세후이익 15,067 27,664 8,767 8,223 42,507 33,488
법인세 3,634 6,617 2,241 2,174 11,664 9,020
당기순이익 11,433 21,047 6,526 6,049 30,843 24,468

이건 최근 반기보고서를 직접 백만원 단위로 요약한 것이다.
대출채권손익 = 대손충당금 = credit cost 라고 보면 된다..

반기에 123억원 올려놓았다. 2009. 6. 결산으로는 112억원, 2008. 6. 에는 213억원 올려놓았다. 대손충당금은 계속 누적되는 개념이기 때문에 과연 누적으로 얼마나 계상해놓았는지 보자.

대출채권 2,678,196,458,128 2,374,259,053,044 1,927,829,245,533
원화대출금 2,678,196,458,128 2,374,259,053,044 1,927,829,245,533
 부금급부금 1,574,343,265 1,849,961,644 2,556,851,816
 부금대손충당금 -1,039,580,461 -1,086,851,154 -1,496,686,005
 할인어음 92,331,239,937 151,058,986,089 210,257,638,129
 할인어음대손충당금 -10,326,162,986 -17,790,113,931 -16,190,052,271
 계약금액내대출 1,018,472,816 1,698,005,110 1,698,005,110
 계대대손충당금 -763,854,613 -1,273,503,833 -1,273,503,833
 일반자금대출 2,397,570,228,488 2,072,193,016,551 1,630,017,348,762
 이연대출부대수익 -1,750,481,183 -1,824,896,643 -2,210,047,548
 일반대대손충당금 -65,201,314,176 -53,323,214,449 -63,123,835,711
 종합통장대출 228,850,510,791 190,539,357,039 197,099,944,002
 종통대대손충당금 -19,914,087,067 -20,019,640,957 -36,331,961,300
 기타대출채권 59,357,484,576 55,705,578,283 10,190,534,259
 기타대손충당금 -3,510,341,259 -3,467,630,705 -3,364,989,877
대손충당금 총액 -100,755,340,562 -96,960,955,029 -121,781,028,997
대손충당금 설정비율 -3.63% -3.92% -5.94%

전체 대출채권금액 중 대손충당금은 약 1000억원 정도로 설정한 비율은 3.76%이다. 전에는 6%를 초과할 정도로 쌓았는데, 점점 회수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것이다. 정말일까???

자기자본/총여신 비율이 7.9%에 불과하기 때문에 총 여신 중 1%가 회수불가능하게 되면 자기자본의 13%가 줄어들게 된다. 총 여신 중 3.76%를 대손충당금으로 쌓았는데 만약에 회사에서 쌓은 대손충당금이 보수적인 것이 아니라 공격적인 것이고 만일 정상적인 대손충당금 비율이 6%라고 하면, 자기자본 710억원이 줄어들 것이다.
전체 자기자본의 30%가 감소한다는 뜻이다.

아 자세히 보니 여기에 또 오락가락하는 요소가 하나 있는데, 바로 주식투자이다. 이 회사는 2009년 말 주식투자하는 금액이 768억원이었고, 2009년 말은 1,100억원이다. 금액이 고정되어 있다고 볼 때, 주가지수 등락에 따라 10% 등락한다면 110억원 영업손익에 영향을 미친다. 2009년 동안 300억 정도 영업이익에 영향을 주었다고 생각하면 상당한 금액이 아닐 수 없다.

2.86조원의 대출, 주식은 약 1,100억원(주가지수가 10% 등락하면 순이익에 제법 영향이 크다) PF는 약 4,200억원, 나머지 돈들은 다 어디에 대출해줬을까, 예전 자료들을 보면 중소기업 비중이 70% 이상이었고 개인이 20% 대였다.

NIS가 급증해서 이자수익이 늘어난 것은 아니다. 수신, 여신 자체가 상당히 늘었다. 그러므로 단기 금리 스프레드에 의해서 이익이 늘어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여진다.

영업외수익은 임대료 30억원과 지분법이익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자손익-판관비-보험료+임대료=440억원이라고 해보자. 그렇다면 현재구조로 순이익 구조는

440억원 – credit cost + (1000억*주가지수변동율) + 지분법이익(제일상호II저축은행)

예를 들어 이번 상반기를 분석해보면

220억원 – 120억원 + 45억원 + 60억원 = 205억원

영업외손익의 대부분은 지분법이익으로 과연 자회사는 튼튼하고 믿을만한가?
자회사가 부실할 가능성까지 따져봐야한다.

제40기 반기 제39기 반기
3 개 월 누  적 3 개 월 누  적
이자손익 9,116 16,636 8,756 13,999
유가증권손익 800 2,806 -6,956 -7,700
대출채권손익 -3,514 -5,337 -6,582 -6,681
수수료손익 539 684 979 1,607
기타손익 -1,502 -2,645 -988 -1,660
판관비 -2,616 -5,274 -2,335 -5,403
영업이익 2,824 6,871 -7,125 -5,838
영업외손익 12 53 41
세전이익 2,836 6,924 -7,084 -5,791
순이익 2,953 6,513 -6,128 -5,187

(반기말 주식투자금액 184억원)

이번반기 흑자로 돈 것은 credit cost 때문은 아니다. 다만, 유가증권 손익이 좋았다. 유가증권손익을 제외하면 반기에 40억 순이익이 나는 구조이다. (물론 credit cost 가 적정하다는 전제 하에) 그렇다면 credit cost 가 적정수준이라는 전제로 sustainable 순이익을 구해보면 (주식투자이익을 5%로 가정하고)

440억원 – credit cost + 주식투자이익 + 지분법이익

위 식은 (세후금액으로 계산하는 것임)

440억원 – 200억원 + 20억원 + 60억원 = 320억원

credit cost 에 대한 판단이 불가능하다는 단점을 제외하면, 구조자체는 상당한 순이익을 창출하는 구조다… 하지만 레버리지효과가 엄청나기 때문에, 불확실성이 어느 정도인지 파악이 불가능하다… 10%짜리 금리를 받을 수 있는 2.8조원의 대출들… 그 중에 96%는 돌려받을 수 있다는 확신… 과연 가능한 것일까? 그렇다면 엄청난 운용능력이다… 나는 자신없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