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 남았다

2주후면 집에간다..
마지막 작은음악회.. 한 쿠르드 우정의 밤.. 큰 행사들을 끝내는날
참 아쉬움도 많았지만 이제 정말 집에가는거 같더라

이사야서 공부를 마치고 요한계시록과 다니엘을 내내 공부했는데
이제 요한계시록을 보는 눈이 좀 생긴 것 같아.
다니엘 공부는 새로운 것을 많이 얻지는 못했어도
세친구의 믿음과 그 풀무불 안에 있던 네번째 사람을 볼 때
내 가슴이 화들짝 놀랐어.. 그날따라 그 모습이 너무 쇼킹하게 다가왔거든

아직 새하늘새땅 개념은 내세적인 건지 현세적인 건지 개념이 안서고 부활과 심판의 구체적인 모습과 논리적 순서가 그려지는 것은 아니지만 그 개념만큼은 다 정리가 되었어.

예수그리스도의 입에서 이한 검이 나와서 짐승과 거짓선지자를 멸하는 순간 얼마나 통쾌했는지 몰라..
계시록이 심판과 재앙의 책의 의미지가 강했는데 완전히 위로와 소망의 책이 되었어.. 심판과 재앙은 인쳐진 자들의 몫은 아니니까.. 환난은 후의 영광과 비교할 수 없다는 로마서의 말씀을 요한은 그림으로 그려주는거야..

마지막 행사를 끝내고 파병기간이 마무리 되려고 하니깐..
6개월 기간이 얼마나 소중했는지 느껴지더라..

시간이 참 빠르고 시편에 나오는 모세의 기도처럼 내 날수가 그리 길지 않다는 것에대해서 또 묵상하게 되었어.. 그 말씀을 읽는 순간 내 생애가 어찌나 짧게 느껴지던지..

또 바울이 이 자신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다는 임종직전의 고백처럼 나도 죽기전에 내가 걸어오지 않고 달려왔노라고 말할 수 있을까 생각했어..
달음박질 하는 자는 많아도 상얻는 자가 오직 하나인 것처럼 그렇게 누구보다 열심히 달음박질 하면서 살아야겠다고 생각했어…
바울과 조나단 에드워즈같은 삶을 살았으면 좋겠는데
그들은 너무나 위대해 보여

이제 집에 간다..
에벤에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