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에서

지하철 창구에 다다른 나..
이 아저씨는 오늘 하루종일 전철 표를 팔았어..


길거리에서 지금도 정신없이 조그만 김밥을 마는 이 분은
오늘 하루종일 김밥을 말았어..
이 딸은 부모님 도와드린다고 여기 와서 김밥을 같이 말고 자르고 해서 담아주고 있어..

리어카에 수제노트라고 써있는 노트들을 전시해 놓고 한쪽에서 노트를 만들고 있는 이 아저씨는 하루종일 길거리에서 책을 팔았네..
피곤하겠다..

집 앞에서 만난 이 할머니는 어제 나한테 길에서 요구르트를 사달라고 했던 분이네
이 할머니 어렸을 적엔 어떻게 사셨을까?

어제 어머니 가게에 한 사람이 정장을 찾아가려고 왔다.. 700만원 되는 거라고 잘됬는지 꼼꼼하게 찾아보면서.. 돈많고 예의도 꽤나 바르게 보이던데 사람이 풍족해서 여유있어보이는 걸까.. 저런사람들끼리 모이는 곳에 살아가는 건 대단히 다를거라고 처음엔 생각했지만.. 나자신도 다른 어려운 나라의 빈곤한 사람들에 비하면 상당히 사치스럽게 살아가는 것 아니겠어.. 그정도의 차이만 존재하는 거야.

저 버스 운전하시는 분은 오늘 하루종일 버스만 운전했네
한 두어시간 운전하시면 얼마나 쉬실까.. 피곤하시겠다
집에가면 어떤 아이들이 있을까..

저 음식점에는 또 하루종일 음식만 만들고 설거지만 하시는 주인이 있다.. 하루하루 매일 똑같이 하면서 장사가 잘되고 못되고 민감하게 그렇게 사는 거겠지..

매일 밖에 나가면 이쁘고 깔끔하고 사람 붐비는 새건물에 지어진 음식점을 찾고싶어하지만 가끔 구석진데 허름하고 장사안되고 손님 없는 집에서 식사하는 것도 좋은 일일거야..

그런 거리에는 오늘은 어디에 돈을 쓸까 하고 돌아다니는 또 한부류의 젊은 사람들이 있다..
힘들게 같은 일을 몇년동안 마음졸이며 하면서 돈을 벌기 위해 하루하루 살아가는 돈버는 기계같은 어른들의 가게들과 그 가게들 앞을 팔짱을 끼고 연인과 친구들과 다정하게 걸어다니며 잘 노는 것이 멋있고 좋은 것이라는 생각으로 살아가는 젊은 부류의 사람들이 거리에 공존하고 있었어.. 사회는 이렇게 돈이 도는구나..

그런 생각을 하면서도
나는 약속장소에서 사람들을 만나 그럴듯한 까페에서 빙수를 시켜먹고는 저 젊은 부류의 청년들의 한사람이 되어 있었어..

집에 돌아오면서
잘노는 것이 좋은 것이라고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그 생각에 나는 빠지지 않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 세상에서 돈이 지배하는 모습을 찾기는 이렇게 쉬운데, 하나님이 지배하는 모습은 참 찾기 어렵구나..

누구나 거리를 혼자 걷다보면 이런 생각한번씩 하겠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