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흐, ‘선한 사마리아인’


사마리아인은 온몸으로 강도 만난 자의 이웃이 되고 있다.

해설 : 에벌린 버틀러 맥큘로

어느 시대나 선구자의 역할을 한 사람들은 그들을 이해 못한 동시대인들로부터 비난을 받게 마련이다. 화란의 화가 빈센트 반 고흐(1853-1890)도 그러한 사람 중의 하나이다.

그는 “렘브란트 이래로 가장 위대하고, 혁명적인 화란의 화가”라고 불리어졌다. 어떤 비평가들은 그를 당대의 가장 위대한 화가라고 말하기도 한다.

그는 그의 생애의 마지막 6년 동안에 그린 1,500개나 되는 작품 가운데서 단 한 개의 작품을 팔았을 뿐이다. 만약에 그가 좀더 많은 작품을 팔 수 있었다면 그는 좀 더 확고한 사상과 더 좋은 인식을 받을 수 있었으며, 아마도 그가 질병과 절망으로 인하여 37세의 젊은 나이에 자멸을 초래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반 고흐는 예루살렘에서 여리고로 가는 길에 강도를 만나 쓰러진 사람에 대해서 매우 동정적이었다. 이는 자기를 고통 당하는 사람의 처지에 두어 생각하는 그의 성품을 나타내는 것이다. 그는 얼마 동안 쓰러져 가는 오두막집에서 살며 벨기에의 Borinage의 탄광에서 일하는 사람들과 함께 일하면서 그들의 고통을 같이 나누어 보기도 하였다.

그가 체험한 고통을 그림으로 표현하기 시작한 것은 188년부터였다. 그의 형 데오는 인상적인 화법으로 자기 메시지를 전하도록 그를 격려해 주었다.

우리는 여기에서 그 사마리아 사람이 과연 선한 이웃임을 알 수 있다. 그는 그 상처 입은 사람을 말에 태워서 주막집까지 데려다 주었다. 그 사람이 상자 속에 있던 귀한 물건들은 다 잃어버렸지만 다행히 자기 생명만은 구할 수 있었다.

이 그림에 여리고로 가는 구부러진 길에 저마다 따로 가는 제사장과 레위 사람이 보인다. 고흐는 그들 제사장과 레위 사람이 얼마나 경건을 가장하고 있는지 이 그림에서 잘 보여주었다.

반 고흐는 예수님의 이 비유를 통하여, 우리 자신을 제사장과 레위 사람과 또 사마리아 사람과 비교해 보기를 바라고 있다. 오늘날 현대의 선한 이웃들도 개인적으로 혹은 여러 기관을 통하여, 사악한 사람들에게 매맞고 도적 맞은 사람들과 이기적이고 무관심한사람들에 멸시 당한 사람들을 도와주어야 할 것이다. 우리도 선한 사마리아 사람같이 행하자.

———————————————–

‘하나님을 알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맣은 것을 사랑하는 것이라고 늘 생각해왔다. 친구를, 아내를, 무엇이든 네가 좋아하는 것을 살아하라. 그러면 하나님을 더 많이 아는 길 위에 있으리라, 그러나 사랑하되 고상하고 진지하게 친밀함과 동정심을 가지고 힘을 다하고 모든 지성을 다하여 사랑해야 한다. 그러면 하나님에 도달할 것이다. 확고한 믿음에 이를 것이다.

이 그림은 그의 종교화 삼부작 “삐에따” “나사로의 부활” “선한 사마리아인” 중 하나이다. 고흐는 생 레미에 있으면서 전통적으로 종교적 이미지에 의존하지 않고도 거룩함이나 신적 임재를 그려낼 수 있는 미술 언어를 연구하였다. 고흐는 올리브나무를 그리스도의 표상으로 이용하기도 하였다.

이 그림은 그가 토마스 아켐피스의 ‘그리스도를 본받아’라는 책에서 영향을 받은 것이다. 이것은 들라크로아 작품을 다시 그린 것인데 토마스 아켐피스의 윤리를 그려낸 것이다. 아켐피스는 ‘자비를 베풀지 않는 외적 행동은 칭찬할 것이 못 된다. 그러나 자비심에서 행한 행동은 그것이 비록 가장 작고, 세상 눈이 보기에 무가치해 보이는 것이라 할지라도 하나님 앞에서는 귀한 것이다. 하나님은 모든 것을 판단하되 행하는 자의 속마음을 보고 판단하지, 행한 일의 크기나 가치에 따라 판단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하였다.

고흐가 이 그림을 그린 이유는 목사들의 위선에 대한 거부뿐만 아니라, 고흐 자신의 가난한 사람들을 섬기는 윤리를 그린 것이다. 나아가서 자신이 당하던 아픔과 고난으로부터의 구원을 열망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고흐느 ㄴ자기 개인의 시련이 뜻없는 것이라고 보지 않았다. 그 뜻과 목적이 어느 날 무덤 저너머의 삶 속에 나타나리라고 믿었다. ‘선한 사마리아인’은 남을 섬기기 위해 자신을 희생한다는 고흐의 이상을 구체화시킨 것이다.

– 고흐의 예술과 영성 참조

————————————————-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사랑을 보여주고 있는 사마리아인의 모습. 누가 내 이웃입니까. 라는 질문에 예수님께서는 사마리아인의 비유로 설명하셨다.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 두 사람의 몸이 꼭 붙어서 하나가 되면서 누가 누구의 몸인지 마치 한사람의 몸처럼 그려내고 있다. 사마리아인은 강도만난 자를 자기의 나귀에 태우고 있다. 실로 구원이 임하는 순간이다. 이 그림을 보면서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던 그리스도의 말씀을 묵상하게 된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