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수를 선대하라

오직 너희는 원수를 사랑하고 선대하며
아무것도 바라지 말고 빌리라 그리하면 너희 상이 클 것이요
또 지극히 높으신 이의 아들이 되리니
그는 은혜를 모르는 자와 악한 자에게도 인자로우시니라

얼마전에 한 아는 후배가 새벽 5시쯤
전화를 걸었다..
병원인데.. 병원비가 없어서 돈이 필요하다고 했다.
새벽부터 피곤하고 귀찮았지만.. 상황이 절박해보여
일단 나가기로 했다.
수중에 돈이 하나도 없는데.. 정말 쓰기 싫지만
필요하면 카드로라도 해줘야지 어떡하겠냐.. 하는 마음으로

그런데 막상 가보니 이것저것 거짓말 투성이인거 같았다.
우선 카드로 별수없이 16000원정도 내고 등록은 했는데
새벽에 싸워서 각목에 맞아 머리가 아픈 모양인데
x-ray 찍고 진찰 받으려면 보험도 안되고 해서 돈이 몇만원
더 든다.
그 애 말로는 일단 진찰비 도와주면 자기 때린 사람하고
합의를 봐서 돈을 갚겠다고 하는데, 도저히 믿을 수가 없고
합의 가능성도 거의 없어보였다.
게다가 바로 입원해서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 아니었다.
교회 선배들 몇명 같이 모였는데 얘 도와주는게 좋을라나
하고 의논하다가 상황이 이러고 돈도 없으니
먼저 합의를 보고 돈을 받아서 치료를 받으라 했다.
그랬더니 이꼴로 어떻게 집에 가느냐며 차비하게 2만원만
달라는 것이다. 나는 돈도 없고 버스타고 가야지 무슨 택시
타려느냐고, 거절했다.
그랬더니 도리어 실망했다고 휙 돌아서 가버리는 것이다.
순간 나는 화가 치밀어서,
너는 내가 새벽부터 도와주고 싶어서 와서 이렇게 하는데도
돈 못보태준다고 실망했다느니 그런소리 할 자격이 있느냐,
너는 내가 돈으로 보이고 돈 보태줄때만 좋은 형이고 돈 안
보태준다고 실망하고 내가 그런 존재냐고 큰소리를 쳤다.
그 말을 하고 휙 돌아서 와버렸지만 웬지 속은 찝찝했다.
그래도 도와줄걸 그랬나 하는 마음에..
사실 어떻게해야 옳은 일인지 한참을 고민했다..
무엇이 하나님 뜻대로 하는 것일까.
상황만 놓고 볼때는 어떻게 해주던지 얘한테 도움이 될만한
일은 안되 보였고, 돈도 없는 상황이라 먼저 합의를 보라고 한
것이 최선이었는지 모른다.

글쎄 , 그게 한 두주일 지난 이야기이니,
오늘 우연히 누가복음에서 이 말씀을 읽었는데
그 사건이 또 스쳐 지나갔다.

그는 은혜를 모르는 자와 악한 자에게도 인자로우시니라
너희 아버지의 자비하심같이 너희도 자비하라

라는 이 말씀이다.
은혜를 모르는 자에게도
악한 자에게도 인자하신 하나님.
하나님이 그러한 분이시라면..
나는 어떻게 하여야 했을까..

다시한번 고민을 하게 되었다.
하지만 또 그런 순간이 된다면
내가 어떻게 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
난 아직도 혼란스럽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