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묘미

삶의 묘미라고는 적었지만..
묘미라는 단어가 이 상황에 어울리는 단어일까
잠시 생각한번 더 해보고

한번의 시험과 그 결과로
내 인생은 얼마나 달라질 것인가를 생각하면
이상하리만큼 묘한 감정으로 뒤범벅이 된다.

10년전에
10년후의 나의 모습은 이럴 것이라고
예상할 수 있었던 사람이 얼마나 될까.

10년전에
10년 동안 나는 이렇게 살 것이라고
다짐한 그대로 살 수 있었던 사람이 얼마나 될까.

삶은 언제나 생각대로 풀리지 않는 것이
그 묘미가 아닐까.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그 때의 나.
중학교에 입학하기 직전.
나는 중학교에 가면 공부를 열심히 해야겠다는
일념뿐이었던 것으로 기억이 난다.
이유도 없었고, 다른 목표 이런 건 없었다.

나 때문에 고생하시는 부모님을 위해서
그래서 나는 공부하는 것이 그 보답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다가 나는 신앙에서 멀어지고
요즘 인간복제로 핫 이슈를 만들고 있는
라에리안 무브먼트에 빠진 기억이 난다.

그래 그 때는,
인생의 의미에 대해서 생각해본 일도 별로 없었고,
10년 후의 나의 모습에 대해서 생각해본 일이 없었다.

미래에 대해서 생각해본 것은,
내가 노스트라다무스의 예언관련 책을 본 뒤로
1999년에는 정말 세계가 종말할까.
그렇다면 10년후 나는 존재하지 않겠구나라는 생각을
해본 것이 전부가 아니었을까.

그 때 내가 아무리 10년후의 나의 모습을 그려본다고 했었더라도
지금의 모습은 상상하기 힘들었을 것이다.

군악대에 가려다 실패하고
생명공학을 전공해 대학을 졸업.
선교에 대한 꿈도 꾸고,
한번도 여자친구를 사귀어 본 일이 없고,
컴퓨터 프로그래밍을 배워 국제 협력단에 지원하고,
어쩌다가 중등부 교사도 하고 있고,
동생을 먼저 군대에 보내고,

산다는 건. 그런 것 같다.

제자가 된다는 건 순종하는 것이라고 배웠다.
순종한다는 것은 마치 깊은데로 가서 그물을 던지는 것과 같아
지금까지 아무리 고기를 못잡았다고 한들
그분이 던지라고 하면 던지는 것이다.

갈바를 모르고 가는 아브라함처럼,
주의 말씀에 의지하여 그물을 한번 더 던지는 베드로처럼,
지금도 순종의 그물을 던지며
하루하루 살고자 한다.

전도서에 우리의 인생은 때때로 시기와 우연이 임해서
언제나 예상한 대로 사는 것은 아니니
오직 하나님만 신뢰하라고 한다.

아침에 씨를 뿌리고
저녁에도 손을 거두지 말라.
이것이 잘될지,
저것이 잘될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나는 내 10년 후의 모습을 예측할 수 없다.
바로 일주일 후의 일도 알 수가 없는 것이니.
말씀이 등불이 되어 다만 나의 앞 길을 비추어 주시기만을 바랄 뿐.

온전한 제자 되어
스스로의 자만에 빠지지 않고
순종과 겸손함으로
하나님을 섬기며 살기를.

주께서 그 마음에 계시는 자는 복되니,
이는 풍랑에도 그 마음이 침몰지 아니함이니,
사방으로 우겨쌈을 당하여도 요동하지 말고,
주의 품에 평온히 쉬어라, 나의 영혼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