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8 장

마태복음 8장

10 가라사대 내가 가서 고쳐 주리라
11 백부장이 대답하여 가로되 주여 내 집에 들어오심을 나는 감당치 못하겠사오니 다만 말씀으로만 하옵소서 그러면 내 하인이 낫겠삽나이다
12 나도 남의 수하에 있는 사람이요 내 아래도 군사가 있으니 이더러 가라 하면 가고 저더러 오라 하면 오고 내 종더러 이것을 하라 하면 하나이다
13 예수께서 들으시고 기이히 여겨 좇는 자들에게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스라엘 중 아무에게서도 이만한 믿음을 만나보지 못하였노라

예수님께서 신기하게까지 여기신 백부장의 믿음……
백부장은 이스라엘 사람이 아니었으면서도 어떤 이스라엘 사람보다 뛰어난 믿음을 가지고 있었다.

기도회 중 8장을 묵상하며 나누는데 12절의 말씀이 순간적으로 이해가 되어지면서 머리속에 들어왔다.
자기도 군대를 다스리는 사람이라서 자기 졸병들에게 가라고 하면 가고 오라고 하면 온고 이래라 저래라 말만하면 듣는다는 말이었다.

그럼 무슨 말인가?

예수님께서 내가 직접 가서 고쳐주겠다고 하시자

그는 이렇게 고백하고 있는 것이다.

‘예수님 제 하인이 앓고 있는 이 질병은 예수님이 쫄다구 부리듯이 부릴 수 있는 것 아닙니까? 거기까지 가실 이유가 뭐가 있습니까?
저도 제 아래 있는 쫄병들한테 이래라 저래라 하면 그들이 알아서 듣는데 예수님께서도 그렇게 말씀만 하시면 되지 않습니까?’

백부장의 믿음이 놀라운 것은 예수님께서 고쳐주시겠다고 할 때 가만 있었더도 되었다는 점이다.
그가 가만 있었다고 할지라도 예수님께서는 하인을 찾아가서 고쳐줄 것이라고 하셨다. 그러나 백부장은 그것이 견딜 수 없을만큼 황송했다는 것이다.
나라면….. ‘어서와서 고쳐주옵소서’ 라고 하지 않았을까.

그리고 그는 이방인이었다는 점이다. 그의 믿음은 이스라엘 사람들의 엉뚱한 믿음들과 극명하게 대비되어 더욱 놀라운 것으로 비추어진다.
그가 어떻게 이러한 믿음을 갖게 되었는지는 알 수 없다. 신비스런 일이다. 그는 유대인들과 달리 순수했던 것 같다.

하나님을 지식적으로 많이 아는 것이 꼭 믿음과 연관되지는 않는다.
문제는 아는대로 믿느냐? 하는 것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