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단의 한계

성경에 보면 다른 사람을 판단하지 말라는 말이 나온다. 그러나 어떤 면에서는 판단해야 한다는 말도 있다. 이 둘 사이의 긴장을 어떻게 해결할것인가? 한번 생각해보았음 한다.

* ‘판단하라’

1. 시대를 분별함, 옳고 그른 것을 판단함
외식하는 자여 너희가 천지의 기상은 분변할 줄을 알면서 어찌 이 시대는 분변치 못하느냐
또 어찌하여 옳은 것을 스스로 판단치 아니하느냐(눅 12:56.57)

이 시대를 분별하고 옳고 그른일을 판단할 줄 아는 것은 언제나 합당하다.

2. 하나님의 말씀, 하나님의 영을 따라 판단함

바리새인들이 가로되 네가 너를 위하여 증거하니 네 증거는 참되지 아니하도다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내가 나를 위하여 증거하여도 내 증거가 참되니 나는 내가 어디서 오며 어디로 가는 것을 앎이어니와 너희는 내가 어디서 오며 어디로 가는 것을 알지 못하느니라 너희는 육체를 따라 판단하나 나는 아무도 판단치 아니하노라 만일 내가 판단하여도 내 판단이 참되니 이는 내가 혼자 있는 것이 아니요 나를 보내신 이가 나와 함께 계심이라(요 8:13-16)

바리새인들이 에수님의 증거를 참되지 않다고 판단한것은 그들이 육체를 따라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예수님의 증거를 참되다고 판단한다면 그 판단도 예수님께서 말리시지는 않을 것입니다. 우리게 육체를 따라 판단하느냐, 성령을 따라 판단하느냐에 따라 판단의 옳고 그름이 결정됩니다. 판단의 대상은 그리스도의 증거입니다. 조금더 넓힌다면 하나님의 말씀까지 적용될 수 있겠습니다.

우리가 이것을 말하거니와 사람의 지혜의 가르친 말로 아니하고 오직 성령의 가르치신 것으로 하니 신령한 일은 신령한 것으로 분별하느니라 육에 속한 사람은 하나님의 성령의 일을 받지 아니하나니 저희에게는 미련하게 보임이요 또 깨닫지도 못하나니 이런 일은 영적으로라야 분변함이니라 신령한 자는 모든 것을 판단하나 자기는 아무에게도 판단을 받지 아니하느니라

3. 교회 안의 분명한 죄악을 저지르는 자들

이제 내가 너희에게 쓴 것은 만일 어떤 형제라 일컫는 자가 음행하거나 탐람하거나 우상 숭배를 하거나 후욕하거나 술 취하거나 토색하거든 사귀지도 말고 그런 자와는 함께 먹지도 말라 함이라
외인들을 판단하는데 내게 무슨 상관이 있으리요마는 교중 사람들이야 너희가 판단치 아니하랴
외인들은 하나님이 판단 하시려니와 이 악한 사람은 너희 중에서 내어 쫓으라(고전 5:11-13)

성도가 세상을 판단할 것을 너희가 알지 못하느냐 세상도 너희에게 판단을 받겠거든 지극히 작은 일 판단하기를 감당치 못하겠느냐 우리가 천사를 판단할 것을 너희가 알지 못하느냐 그러하거든 하물며 세상 일이랴(6:2-3)


* 판단치 말라

1. 그리스도인 사이의 서로 다른 성경적 가치관들

먹는 자는 먹지 않는 자를 업신 여기지 말고 먹지 못하는 자는 먹는 자를 판단하지 말라 이는 하나님이 저를 받으셨음이니라(롬 14:3)

내가 말한 양심은 너희의 것이 아니요 남의 것이니 어찌하여 내 자유가 남의 양심으로 말미암아 판단을 받으리요 만일 내가 감사함으로 참예하면 어찌하여 내가 감사하다 하는 것에 대하여 비방을 받으리요(고전 10:29-30)

그리스도인들에게 자유의 영역으로 주어진 문제들에 대하여 서로 상대방의 가치관에 대해 비판하는 일은 잘못된 것이다. 성경에 분명하게 제시되지 않은 선택의 여지가 있는 것 가운데 상대방이 양심에 따라 하나님 안에서 행하는 일을 가지고 서로 비판할 수 없다.

2. 외모, 재산, 성격, 학벌, 인종, 성별, 건강상의 이유 등의 모든 이유로 사람을 차별 대우 하는 것은 안된다.

너희가 아름다운 옷을 입은 자를 돌아보아 가로되 여기 좋은 자리에 앉으소서 하고 또 가난한 자에게 이르되 너는 거기 섰든지 내 발등상 아래에 앉으라 하면 너희끼리 서로 구별하며 악한 생각으로 판단하는 자가 되는 것이 아니냐(2:3-4)

그러나 다른 누군가에 대해서 저 사람은 부자다, 가난하다, 예쁘다, 못생겼다, 흑인이다, 백인이다 라는 것 까지 판단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단 그 판단으로 인해, 그 사람을 다른 사람과 비교해서 부당하게 대우한다면 그것이 잘못된 것이다. 성경에도 심히 아리따운 여자였다고 판단하는 부분이 나온다.

3. 서로 욕하고 비방하며 싸우는 일

형제들아 피차에 비방하지 말라 형제를 비방하는 자나 형제를 판단하는 자는 곧 율법을 비방하고 율법을 판단하는 것이라 네가 만일 율법을 판단하면 율법의 준행자가 아니요 재판자로다(약 4:11)
이 말씀의 배경은 4장 1절에 나오듯이 서로 욕을 하며 싸우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말씀이다.

4. 서로 비판하는 일

비판을 받지 아니하려거든 비판하지 말라
너희의 비판하는 그 비판으로 너희가 비판을 받을 것이요 너희의 헤아리는 그 헤아림으로 너희가 헤아림을 받을 것이니라(마 7:1-2)
그러므로 남을 판단하는 사람아 무론 누구든지 네가 핑계치 못할 것은 남을 판단하는 것으로 네가 너를 정죄함이니 판단하는 네가 같은 일을 행함이니라 이런 일을 행하는 자에게 하나님의 판단이 진리대로 되는 줄 우리가 아노라 이런 일을 행하는 자를 판단하고도 같은 일을 행하는 사람아 네가 하나님의 판단을 피할 줄로 생각하느냐(롬 2:1-3)

자기도 똑같은 죄를 지으면서 다른 사람을 비판하는 일은 그도 하나님으로부터 비판받게 한다.
예수님께서 죄 없는 자가 돌로 치라 하신 것처럼 우리에게도 죄가 있으면서 다른 사람의 죄를 비방할 수 없다. 그렇다면 앞에서 말한 교회 안에서의 징계와 어떻게 조화를 이룰 것인가.
교회 안에서는 그에게 뉘우칠 기회를 허락한다. 그리하여 그가 회개하면 용서한다.

너희는 스스로 조심하라 만일 네 형제가 죄를 범하거든 경계하고 회개하거든 용서하라(눅 17:3)

네 형제가 죄를 범하거든 가서 너와 그 사람과만 상대하여 권고하라 만일 들으면 네가 네 형제를 얻은 것이요 만일 듣지 않거든 한두 사람을 데리고 가서 두세 증인의 입으로 말마다 증참케 하라 만일 그들의 말도 듣지 않거든 교회에 말하고 교회의 말도 듣지 않거든 이방인과 세리와 같이 여기라(마 18:15-17)

우리가 징계하고 판단하고 쫓아내어야 할 대상은 자신의 죄를 인정하지 않고, 교회의 권고를 듣지 않는 사람들이다. 그러나 이것도 자신의 죄를 판단하는 마음으로 안타까운 마음으로 행하여야 하는 것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