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a Ono – Ave Maria

어디선가 들어본 듯한 종소리를 들으며
길을 걷다가 어린 시절 나를 만났다
리사오노의 기도는 붙잡을 수 없는 옛적 바람같아 조금 슬펐다
피아노가 마법처럼 기타 소리로 변하자
갑자기 나는 그 자리에 멈추어 서서
그동안 어디로 가고 있었는지 생각해보았다

더 보기 “Lisa Ono – Ave Maria”

경동도시가스

요약
경동도시가스는 한국가스공사에서 가스를 받아 울산 지역 위주로 가정용, 산업용 등의 도시가스를 공급하는 산업용 비중이 높은 도시가스업체이다.  시가총액은 1,932억 정도이고, 17년 순이익은 278억(PER 6.9), 18년 순이익은 개인적으로 350~400억(PER  4.8~5.5) 정도로 예상한다.  19년 이후도 추가적으로 성장할 수 있다. 과거 10년 평균순이익이 292억 정도인데 정부가 마진을 보장해주고 현금흐름이 좋은, 리스크가 매우 적은 사업이다. 재미있는 것은 금리상승, 유가상승, 대북수혜 같은 모든 현재의 매크로 상황이 이 회사에 유리하게 작용한다는 점이다. 시총 3~4000억은 되어야 하지 않을까? 더 보기 “경동도시가스”

나이지리아

오랜만에 국가 공부

– 아프리카에서 인구가 가장 많다. 무려 1.9억명, 영어를 쓴다
– 15세기 포트투갈 노예 무역 근거지였다 한다. 나중에는 영국이..
– 1807년 영국이 국제 노예무역을 불법화한다. (이부분에서 노예무역에 대해 공부해봄)

노예무역

– 유럽에서 만든 제품(특히 직물)을 아프리카 서해안에 가져가 팔면서 노예와 교환하여 노예를 가득 실은 배는 아메리카 식민지로 보내졌음(자메이카, 바르바도스나 북미 본토)
– 여기서 노예들이 담배, 설탕 등을 생산하여 영국으로 보내짐, 엄청 돈 많이 벌음
– 당시 사탕수수는 유럽에서 재배되지 않았고, 사탕무에서 추출되기 이전 시기임
– 유럽인들은 단맛을 점점 조아하게 됨
– 1801년이 카리브해산 설탕 소비 최고점
– 1709년 영국이 매년 필요로하는 추가적인 노예 수 25000명이라고 집계
– 18세기 동안 영국, 프랑스가 대략 350만명 아프리카 노예를 아메리카로 판매
(이들 중 10~20%는 아메리카 가는 배 안에서 사망)


– 작은 배에 최대한 많이 실어 한사람에게 겨우 40cm 너비 공간만 주어짐, 폭동 방지를 위해 족쇄 채워졌고, 몸도 돌리기 힘들었음, 스스로 목매달고 자살하기도 했고, 질병 학대 등에 시달림(위 사진… 그냥 물건 취급당함…)
– 노예들은 화물로서 보험처리가 되었다.
– 노예선 근처에는 시체들이 수시로 버려져 상어들이 뒤따랐다고 함
 – 노예가 도착하고 나서도 설탕 추출하는 가마솥 작업이라는 혹독한 일에 평균생존기간은 겨우 7년

– 와 이건 홀로코스트보다 훨씬 더하다. 당시 당했던 게 유대인이라서 지금 홀로코스트에 대해 많이 알려졌지만, 1500~400만 명의 아프리카 인들이 노예선으로 아메리카 대륙으로 끌려갔다고 한다.

– 신기한건 유럽 사람들이 아프리카 사람들을 잡으러 다니고 그런게 아니고 아프리카의 강한 부족이나 국가가 약소 부족을 잡아서 노예로 삼아 유럽에 팔았다고 한다. 유럽에서 총 같은 걸 사고… 원래 노예제는 유럽보다 아프리카에 먼저 있었다.

아이티의 막장 역사
– 프랑스 나라 예산의 70% 이상을 아이티 사탕수수 플랜테이션이 차지했다고 한다. 당시 아이티라는 작은 섬나라의 정글 다 없애서 사탕수수 농장 확보했고, 아이티 독립전쟁 전에는 70만명이나 되는 흑인 노예가 잇었다고 한다.
– 1492년 카리브해 히스파니올라 섬 발견하고 토착민 50만 명 중 99%가 몰살됨
– 스페인이 아프리카 흑인 노예 데려와 일하게 한게 지금 아이티인들
– 16세기 말 프랑스가 서반부 차지 사탕수수와 커피 플랜테이션으로 프랑스 국부의 1/4을 조성(한때 70%)
– 한 때 세계 최대 설탕 생산지

영국이 노예무역 금지한 이유가 뭘까?
 – 영국은 1807년쯤 되면 공업이 발달해서 노예제로 돌아가는 다른 경쟁국들에게 타격이 더 컸다. 특히 공업이 미비하고 노예재로 돌아가는 대농장에 의지하던 미국 엿 먹이기 위해…

– 포르투갈은 앙골라를 개척해 통치하면서 노예무역 중개상에서 공급자로 변신했다
– 이쯤에서 앙골라 공부

앙골라

다시 나이지리아
 – 많은 인구, 풍부한 자원, 1970년 이후 특별한 내전 없어서 아프리카 내에서 GDP 1위
– 어떤 경제지에서는 2050년쯤에는 한국이나 캐나다를 제치고 GDP 15위 심지어 시티그룹은 5위권으로 올라갈 거라고 전망하기도 함
– 정부 세금의 70%를 외국 석유회사가 내고 있음, 수출 90% 이상이 석유
– 부정부패로 150억 정도가 빼돌려진다고…
– 갱들이 송유관 파손하거나 관리 안되는 탓에 석유유출 심함
– 지난 50년간 유출된 기름이 태안앞마다의 200배 수준, 나이저강 삼각주 일대 오염 심각, 셸사 소유관이 두달동안 터져있기도 하고…
– 땅 오염, 대기도 오염되어 지붕이 유독가스에 뚫리거나 산성비도 심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