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밸리 익스프레스] ‘돈’ 벌기보다 쓰기가 어렵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38&aid=0000024115

구경제의 인물들은 자신의 자선 결과에 비교적 무심한 반면에 신경제의 기업인들은 자선 행위에 대해서도 결과를 보고 싶어하고 실용적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38&aid=0000024979

대학들도 자선가 교육을 행하고 있다. Stanford, UC-Berkeley외 다른 대학들에서는 자선사업에 촛점을 맞춘 강의들을 진행하고 있다. 버클리의 “갑자기 부자가 된 뒤에 어떻게 할 것인지 생각해 보셨습니까?”라고 묻는 새강의 “현대의 자선(Contemporary Philanthropy)에서는 지금의 풍조를 잘반영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