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5.18.

사용자 삽입 이미지2010년 5월 18일 우리집 조그만 행운목에서 꽃이 피었다.


시간은 빠르게 흐르고 있다.
나의 생의 더딘 것과 관계 없이…

사무실 옆 명동성당의 종소리가 또 하루 지났다고 일깨워 주었다.

나는 마치 난생 처음 스키니진을 걸치고 길거리에 나온 사람처럼 어색해한다.
또는 ‘긴급구조SOS’라는 TV프로그램에서
이제 막 구출되어 처음 샤워하고 새 옷을 입어보는 사람처럼…

아니 그게 아니다.
정확하게는 처음 먹어본 귀한 음식 때문에 속이 뒤틀리는 기분이다.

혹은 내 자신을 잃어버린 것 같은 그런 기분이다.
약간의 서러움마저 느낀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