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인과 종교

자신은 종교가 없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을 자세히 살펴보면 나름대로의 종교는 다 가지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물론 종교의 의미가 어떤 것이냐라고 하면 그 답은 달라지겠지만, 그것이 세계관을 말하는 것이다. 라고 정의한다면
누구나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 즉, 세계관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런 의미에서 누구나 종교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
세상이 왜 존재한다고 생각하느냐? 라고 어떤 사람에게 물었을 때, 빅뱅으로 세상은 존재하는 것이다. 라고 말한다면
그는 과학적 세계관을 가지고 있는 것이고 그에게는 과학이 종교라 말할 수 있다.
존재의 이유에 관해 아무것도 알 수 없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종교가 없는 것일까? 일견 그렇게 보일수도 있지만
그러한 사람들을 자세히 보면 ‘세상은 신이 창조했다’라는 말에 대해, 반감을 가지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최소한 그런 사람들은 ‘세상은 신이 창조했는지 알 수 없다’ 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것으로서,
모든 것을 수용하는듯 하지만 사실 아무것도 수용하지 못하는 불가지론자일 뿐이다.
이런 사람들의 세계관이야말로 가장 무의미하고 때론 파괴적이다.
왜냐하면 이런 사람들은 아무것도 설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런 사람들은 인간의 존엄성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 논리적 근거가 없다.
윤리적 현상도 설명하지 못하고, 과학적, 사회적 현상도 설명하지 못하고, 종교도 설명하지 못한다.

또 한편으로, 개인적인 생각에서 현대인은 돈과 관련된 종교를 철저히 따르고 있다고 본다.
우리는 돈을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 아첨하고 돈을 위해 손을 벌리고 돈을 위해 자신의 많은 것을 포기한다. 돈은
모든 것을 설명하는 잣대이다. 돈이 윤리가 되고, 경제적 효율성이 가치판단의 최종잣대처럼 보인다.
모든 것이 놀랍도록 돈과 연관되어 있다. 돈은 인간의 사고와 가치를 최종적으로 지배한다.
많은 사람들이 돈을 버는 것과 관련하여 성공이라고 말한다.
그러면서도 자신들은 종교가 없다고 말하는 현대인들을 나는 어리석다고 생각한다.
진정 인생의 가치를 무엇과 연관지어 살고 있는지 참으로 궁금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