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렉 전투

본문은 참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해 주었다.
왜 지팡이를 드는 포즈를 취했을까?
좀더 편한 포즈를 하나님께서 취하도록 하셨다면 더 낫지 않았을까?
예를 들어 지팡이를 두손으로 붙들고 앉아있는 포즈같은..

중보자의 노력을 강조하기 위해서였을까?
만일 더 편한 포즈를 취했다면 하나님의 능력은 강조되었겠지만
중보자의 노력은 더 대수롭지 않아졌을 것이다.

하나님께서 중보자와 함께 일하신다는 것을 보이기 위함이었을 거라 생각이 든다. 하나님의 역사하심에는 중보자의 땀이 필요하다는 것.

하나님편에서 중보자가 무슨 의미가 있으며 아말렉 전투의 독특한 싸움방식은 왜 하필 그런 작전을 하나님께서 구상하도록 하셨을지.. 이런 생각을 하게 되면 재밌어진다.

1. 왜 하나님께서는 여호수아 혼자만의 믿음으로 싸우지 않게 하셨나?
2. 왜 여호수아가 보이지 않는 산꼭대기에 모세를 두셨나?
-> 이건 여호수아가 죽도록 싸우게 하시려고 그랬을 것이다. 아마 지팡이란게 있었는지도 몰랐을 것 같다. 그저 자기 힘 다해서 싸웠을 것이다. 만일 모세가 보였다면 있는 힘을 다하지 않았겠지. 시험 잘보도록 기도하면서 마치 하나님께서 안들어주시리라 예상하고 죽도록 공부하는 것은 그래서 하나님 편에서도 틀린 일은 아닐 것이다. 그래도 잘보면 기도의 덕분일테고.. 어려운 확대해석인지도 모르겠다.

3. 왜 모세도 부족해서 그를 돕는 자들까지 필요로 했을까?
이건 중보자된 인간의 연약함과 대조해서 인류의 유일한 중보이신 그리스도의 완전함과 비유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닌가 싶다.

4. 모세가 싸우고 여호수아가 지팡이를 드는 전투구조였다면 어떨까?

5. 지팡이를 올리면 지고 내리면 이기는 방식이었다면 어땠을까?
만일 그랬다면 처음부터 끝까지 계속 내리고 있었을 것이다. 질 거 같은데 올릴 필요가 없었겠지. 그럼 게임은 일방적으로 끝났을 것이고 나중에 결과를 돌아보면서 이게 정말 지팡이를 내리고 있어서 된 것일까? 한번쯤 의심해볼만 할 것이다. 올렸다 내렸다 하면서 시험해봐야 좀더 결론이 확실할테니깐. 싸움의 이기고 지는 것에 대한 하나님이 전적인 주권에 대해서 좀더 깊이 있게 여길 수 있다는 장점도 있겠지만 중보자 자신의 땀에 대해서는 그다지 깨닫지 못할 것이다.

6. 왜 모세가 미리 기도를 하고 하나님이 붙이신다는 사실을 확인한 후에 직접 쳐부수지 않았을까?(일반적 싸움방식)
이건 아마 여호수아 교육목적에서 그런 것이 아닐까 싶다. 전투끝난뒤에 외우라고 하는 것은 아마 이 아말렉 전투가 유일할 것이다.

별 잡생각이 다 나지만 할튼 아주 특이한 전투방식이다.
결론은 특이한 방식은 교육목적이라는 것이다.
이미 여호수아가 치러야할 수많은 전투를 예상하시고 미리부터 훈련시키셨을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교육에 열의있으신 분이라 생각된다.

여호와는 나의 깃발.. 이라는 말은 모호해서 언제나 궁금거리다.
재인학사님이 소개한 다른 번역은 조금 무리인거 같기도 하다.
그 시대 전쟁에서 깃발이 의미하던 것이 무언지 알면 조금 이해가 쉬우리라 예상되 되는데 마땅한 주석이 없다.

반석에서 강물이 나왔다는 것은 대단히 놀라운 것이었다.
그냥 강물.. 이라고 하면 잘 와닿지 않지만 한강을 떠올려본다면..
그 물이라는게 그런 강이었다면.. 그것도 물하나 없는 광야 한가운데서 말이다. 실제로 한강만큼은 아니었을 것이다. 그래도 강이란 말은… 놀랍다.

맛사 다음 목적지가 엘림이라는 사실은 많은 깨달음을 주었다. 특히 하나님의 테스트라는 것에서 말이다. 그들은 맛사에서 하나님의 test를 받은 것이다. 조금만 더 참았더라면 인내했더라면 엘림에 이르렀을 텐데.

아브라함이 아들을 산꼭대기에 올라가서 포기하고 안잡았으면 어땠을까? 그래도 수양은 발견했겠지. 그걸로 수양을 잡아 하나님에게 제사로 드리면서 어차피 아들을 드리는 것은 하나님 뜻이 아니었어. 생각할지 모르겠다. 그러나 그가 믿음으로 아들을 잡으려고 했기에 그는 열국의 아비가 되었고 복의 근원이 되었다.

이스라엘은 엘림에 준비해놓은 물이 있었음에도 맛사에서 좀더 참지 못해서 TEST에 불합격했다.

그러나 그리스도는 광야에서 시험받을 때에 돌로 떡덩이가 되게 해보라는 유혹을 당하고 ‘하나님을 시험하지 말라!’ 하는 말씀으로 이겨내셨다. 이스라엘과 똑같은 시험에 합격한 것과 불합격한것의 차이.

시험당할 때에 피할길을 내신다는 것도 기억해봄직하다. (고전 10:13)
관련이 되는 구절인지는 잘 모르겠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