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벤스, ‘의심하는 도마’


카라바조의 그림과 비교하며 보면 재미있다. 루벤스와 카라바조는 거의 동시대 사람이다.
이 그림에서의 그리스도는 기품이 있고 위엄이 넘쳐보이는 신성한 사람으로 보이는 듯 하고, 카라바조의 그리스도는 상대적으로 평범한 인물로 보인다.
저 두 팔을 벌린 포즈는 루벤스 그림에서 자주 나오는 모티브이다.

두 제자는 놀란 듯이 보고 있고 한 제자는 눈을 들어 쳐다보고 있다. 생각건데 저 얼굴이 도마인 것 같다. 표정을 봐도 잘 못믿겠다는 표정이다.
두 부류의 제자들이 명확하게 대조를 이루고 있다. 도마가 예수 그리스도를 쳐다보는 눈길은 심상치 않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