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나르도 다 빈치, ‘최후의 만찬’


이 그림은 너무 많이 봐서 어떻게 보면 지겨운 듯 하지만 생각하며 볼수록 흥미진진한 그림이다.
레오나르도는 이 그림을 굉장히 고심해서 그렸다고 한다. 그는 해부학에 열심이었는데, 사람의 얼굴과 성격의 관계를 열심히 연구했다고 책에서 읽었던 것 같다. 성격이 어떤 사람은 얼굴이 어떻고… 라는 식으로, 그래서 그는 이 그림을 그릴 때 성경에 있는 제자들의 이야기를 다 분석하고 그들의 성격을 읽어내고 또 그 성격에 맞는 얼굴을 가진 모델들을 찾아다녔다고 한다.


여기 있는 예수님과 열 두 제자의 그림은 그런 노력들을 거쳐서 만들어진 것이다.


이 장면의 이야기는 다음과 같다.


예수님께서는 유원절 전날 제자들을 모아놓고 저녁을 함께 하셨다. 그 때 돌연히 예수님께서 말씀을 꺼내신다.


“너희 중에 나를 팔 자가 있느니라.”


이 말씀을 들은 제자들… “주여 저입니까?”


그 때 예수님께서 대답하시기를


“나와 함께 그릇에 손을 넣는 그가 나를 팔 것이다.”


그림 속 장면은.. 예수님께서 ‘너희 중에 나를 팔 자가 있느니라’라고 말씀하신 직후의 모습으로 보인다.
그림을 자세히 보면 재미있는 것들을 많이 발견하게 되는데 일단은 그림의 구도이다. 제자들과 예수님은 식탁 한 쪽에만 앉아있다. 원래는 빙 둘러앉아 있거나 그래야 정상인데 그림 가까운 면쪽에는 아무도 앉지 않은 것이다. 화가는 이런 구도로 보는 이들을 만찬에 함께 앉게 유도하고 있는 것이다.(이 그림은 식당에 걸기 위한 것이었다고 들은 것 같다.)


가운데 예수님이 앉아 있는데 후광이 없고 다만 원근법의 소실점이 예수님 머리쪽으로 집중하여서 주목을 주고 있다. 예수님의 두 손을 보면 한 손은 위로 다른 한 손은 아래로 하고 있는데 이것은 하늘과 땅의 권세를 가지신 분이라는 의미인 것 같다. (개인적인 생각) 물론 입고 있는 옷의 색도 의미가 있다. 붉은 색은 보혈을 의미하는 듯하고, 푸른색은 고귀한 신분을 의미했던가? 아무튼 ‘서양화 읽는 법’이라는 책을 읽으면 옷의 색의 의미도 자세히 나와 있다.


예수님 바로 오른편은 요한, 두 팔을 벌리면서 설마 저는 아닙니다. 라고 말하는 듯 하다. 그 뒤로 손가락을 위로 치켜든 것은 도마라고 한다. 의심이 많기로 유명한… 열 두 제자가 취하는 표즈는 다 제각각 다르며 인물의 성격을 묘사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성경이 급하고 불같았던 베드로는 예수님 왼쪽 두 번째 에 그려져 있는데 흰 수염을 하고 있다. 자세히 보면 등 뒤로 칼을 감추고 있는 것이 보인다. 누군지 알기만 하면 죽여 버리겠다는 모습이다.


유다는? 그는 베드로 바로 왼쪽에 얼굴이 약간 검은 모습… 오른손에는 돈주머니를 쥐고 있는 것으로 보아 그가 유다임이 확실하다. 조금은 흠칫 하는 것 같기도 하고.. 그는 유다와 예수님의 얼굴을 찾느데 굉장히 고민했다고 한다.


어딘가에서 퍼온 글


”’ 레오나르도는 아름다움을 추구하기 위해, 여러 형태에서 추함을 탐구했다. 그는 전쟁 장면과 기괴한 것들을 스케치했고, 꽃과 아름다운 젊은이들 옆에 대홍수 장면을 자주 등장시켰다. 레오나르도는 거리에서 신체 불구자나 외모가 이상한 사람을 보면 하루 종일 그를 따라다니며 세세한 점까지 기록했다. 어떨 땐 그 고장에서 가장 기괴하게 생긴 사람들만 초대해 파티를 벌인 적도 있었다. 그는 사람들의 얼굴이 일그러지면서 히스테리컬한 웃음을 터트릴 때까지 계속해서 우스갯소리를 하기도 했다. 파티가 끝나고 나면 파티에 왔던 사람들의 얼굴을 밤을 새워 스케치하기도 했다.


케네스 클라크는 레오나르도가 추함에 호기심을 가졌던 것을 두고 ‘사람들이 고딕식 성당에 괴물 형상의 석누조 조각을 다는 동기’에 에 비유했다. 괴물 형상의 돌 조각은 성자의 상을 보완해주었다. 레오나르도의 기형 인물 스케치는, 그가 끊임없이 추구하던 이상적인 아름다움을 보완해주는 역할을했다.’ ‘


레오나르도의 작품을 보면 항상 신비스럽게 대하게 되는데 왜냐면 그가 그린 사람얼굴이나 표정 몸짓 하나하나는 굉장한 연구와 정보수집을 거쳐서 만들어진 것이기 때문이다. 그는 예수 그리스도의 얼굴을 찾는데 굉장히 어려워서 이 그림에서도 미완성인 채로 남겨두었다고 한다.


르네상스 시대의 천재의 전형 다빈치… 이 너무나도 유명한 ‘최후의 만찬’ 알고보면 굉장히 재미있는 그림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