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mbrandt, ‘St. Paul at His Writing Desk’


St. Paul at His Writing Desk
편지를 써내려가던 책상에 앉은 바울의 모습을 담은 렘브란트의 그림.
그가 그린 말년의 바울의 표정을 보면
세상에서 복음과 함께 온갖 말로다 형용할 수 없는 고난과 고통을 겪은 그의 과거가 암시되는 것 같고
또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집중으로 ecstasy 상태에 있는 것 같기도 하다.
성경에서도 그는 실제로 ecstasy 상태를 겪었다고 말한 적이 있다.

빛은 성령의 영감처럼 바울위로 비추고
벽에 걸린 양날선 검은 하나님의 말씀의 능력을 상징하는 것 같다.

사도 바울의 삶과 그가 써내려간 수많은 편지들
하나님 말씀과 복음에 미쳤던 그의 삶이 표정에서
너무나 진솔하게 묻어나는 그림인 것 같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