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세의 착각

<출처 : 현대경제연구원 보고서 중>
모세는 각 동물들을 종별로 몇 마리씩 방주에 태웠을까?
방주에는 각각 한 쌍의 동물들이 탔으니까 두 마리가 정답,
……
아마도 이 글을 읽는 당신도 이렇게 쉽게 응답했을 수도 있다. 그러나 모세는 단 한 마리의 동물도 방주에 태우지 않았다. 방주에 동물을 태운 사람은 노아이다. 사람들이 착각을 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방주에 동물이 탔다는 생각은 성경을 떠올리게 하고 모세는 경에 등장하는 유명한 인물이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모세와 방주 사이의 관계를 당연하게 받아들였고 따라서 위 질문에 쉽게 응답했던 것이다 더군다나 모세와 노아의 이름이 똑같이 음절이고 모와 노의 발음이 얼핏 비슷하게 들리는 것도 착각에 일조를 한다 만약 질문이 모세가 아닌 홍길동이었다면 절대 착각은 일어나지 않는다. 실제 실험 결과에서도 위의 질문에 대한 문제점을 알아낸 사람들이 매우 적기 때문에 이 질문에는 모세의 착각 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이처럼 사람들은 인지적 편안함 속에서 쉽게 착각하는 경향이 있다. 사람들이 좋은 분위기일 때 쉽게 경계를 풀고 논리적인 오류에 빠져들 확률이 높아지는 것도 모세의 착각에서 연유한다고 할 수 있다. 좋은 분위기는 일이 잘 진행되고 있으며 주변 환경이 안전하고 경계심을 풀어도 좋다는 신호로 해석된다. 편안한 분위기가 일반적으로 사람들로 하여금 더 직관적이고 창조적이게 만들 수도 있다. 하지만 지나친 편안함은 중요한 의사 결정 순간을 착각으로 인도할 우려도 상존한다. 반면 나쁜 분위기는 일이 잘 되지 않고 있으며 경계심이 필요하다는 것을 지나치게 강조한다. 읽기 편한 사업보고서를 보면 아주 잘 짜여진 계획으로 생각하고 읽기 힘든 보고서를 보면서 사업계획 자체를 무시한 적이 있는가. 모세의 착각을 생각하면 한번 재고해보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브라이언 데이비스

PGA투어 무명선수인 브라이언 데이비스(36ㆍ잉글랜드)가 모처럼 찾아온 생애 첫 우승 문턱에서 자신의 실수를 자진신고해 벌타를 받으며 준우승에 만족했다.
데이비스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힐튼헤드 아일랜드의 하버타운골프장(파71ㆍ6973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짐 퓨릭과 13언더파 동타를 이뤄 연장에 들어갔다. 18번홀(파4)에서 열린 연장에서 데이비스는 해저드에서 3번째샷을 그린에 올렸으나, 이 과정에서 해저드 안의 풀을 건드렸다고 경기위원에게 자진신고했다. 결국 데이비스는 2벌타를 받으면서 우승컵을 퓨릭에게 넘겨주고 말았다.

세계의 금속자원 생산량 및 매장량

Production and Reserve base of Metal resources in the World
자원개발연구그룹
이현구, 유봉철, 김상중
1. 서언

2002년 2월 국내의 가행 금속광산은 금-은-동 광산이 5곳, 철광산이 1곳, 티탄철광산이 1곳 및 기타금속광산이 1곳이다. 2001년 2월 연-아연광산으로 가행중이던 금호 및 덕성광산이 현재 휴광상태로 우리나라에서 연-아연을 생산하는 곳은 한곳도 없다. 따라서 현재 우리나라는 기간산업에 필요한 금속자원의 대부분을 해외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예로 산업자원부가 발표한 2000년 광산물수급현황 분석한 결과를 보면, 국내에 수급되는 광물은 43개로 나타났다. 이중 22개는 국내 생산실적이 있으나 나머지 21개는 생산이 전무하여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그러나 실질적으로 국내생산 90%이상 점유하는 자급 광종은 석회석 등 7개 광종에 불과하여 실질적으로는 해외에 의존하는 광산물은 36개이다. 따라서 정부에서는 국내 광물수급을 원활히 하고자 해외자원개발 수입목표를 정하는 등 해외광물투자장려정책을 펴고 있다. 따라서 여기에서는 2002년 현재 해외자원개발의 필수요건중의 하나인 금속자원에 대한 각국 매장량 및 생산량을 기술하고자 한다. 더 보기 “세계의 금속자원 생산량 및 매장량”